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추천 가젯

내 2017년을 위한 생각

무거운 눈커풀을 뜨며 오늘은 짜증이 울컥 솟아오른다.
왜 굳이 삿포로까지 가서 반나절 회의를 하고 와야 하는 건지.
의미를 알지 못하는 팀 회식에 참여해야 하는 건지.
피곤을 무릅쓰고 왜 내가 일을 함께 할지 안 할지도 모르는 사람을 만나러 가야 하는건지.
내가 참여할지 안할지도 모르는 계획을 이야기하는 것에 왜 굳이 내가 참여하고 있는 건지.

이 짜증에 대해 늦은 아침식사를 하며, 그리고 이 글을 적으며 생각을 해본다.
나는 내가 왜 짜증을 내는 것인지 알지 못하는 듯 싶다.

나는 지금 당장
무엇이 할 만 한 것이고,
무엇이 할 필요가 없는 것인지 헷갈려 하는 것임이 분명하다.

이를 설명하기 위해서는
올해, 나에게 가장 큰 충격이자 사건을 빼놓을 수 없다.

열심히 하면, 팀원이라고 생각하며 노력하면, 언젠가 팀에 합류 될 것이라고 믿었오며 일하던 때.
팀 리더의 발언을 들었다. 내가 주요 팀원에 속하지 않는다는 - !
그 말은 큰 상처가 되었고, 일본에 내 미래는 없으니, 일본을 떠나리라고 마음을 먹었다. (후에, 팀 리더는 정정하긴 했지만, 이미 그의 생각을 들어버렸으니..)


그렇게 마음을 먹고 이제 떠날 준비를 하려고 하니까,
기기 팀이나 다른 팀원들에서는 내가 주요 팀원으로 대해지는 것을 깨닫게 된다.
이에 대해 내가 느끼는 것은  아쉬움인지 안도감인지, 정체불명의 기분이다.

나는 단칼에 말 할 수 있다.
"일본에서의 생활은 전혀 행복하지 않았다."
5년이라는 시간을 내가 여기서 보낸 것은 나의 미래를 위해서였다.
내가 포기하고 여기서 일하는만큼, 나는 그에 대한 보상이 있을 꺼라고 믿었던 듯 싶다.
그래서 기꺼이 일했고, 새로운 것을 익혀나갔다. 그런데 그만한 보상이 없는 것 같다는 깨닳음은 사실 팀과 관련된 일들에 흥미를 급속도로 잃게 만들었다.

아니, 이거... 과거의 기억이 떠오르는데...?!?!
석사과정동안, 왕복 1시간 30분을 들여 '대기화학'수업을 들으러 다니던 때가 있었다. 당시 내가 풀고 싶어하는 문제 때문에 들었던 …

최근 글

음악 영화에서 광기를 보다...! - The Whiplash (스포)

우선 순위

Countdown to zero, 2010 (핵무기 다큐멘터리 영화)

문득 드는, 나 자신을 위한 생각

한 달 만에 또 방문. 마우나케아

마우나케아 관측 Mauna Kea observation

Hurt Locker (2008, USA)

Children Who Chase Lost Voices (2011, 일본 애니메이션)

루퍼 (Looper) - 모순된 타임슬립 영화

硫黄岳(長野) 나가노 이오우산